샤넬미니크로스 연핑크 벚꽃피는 봄날엔...

Posted by 율리앤노브
2018.04.04 14:59 소비실록

 

 샤넬미니크로스 연핑크 벚꽃피는 봄날엔...

봄바람 휘날리며 흔날리는 벚꽃잎이~

거리마다 또다시 들려오는 2018년의 봄날...

정말로 오랜만의 포스팅을 시작하며

요 연핑크 은장의 이쁜 아이를 소개해본다.

이름하야... 샤넬미니크로스 연핑크 은장

봄날에 요런 백하나 들고 외출하면 얼마나 좋을까 싶다.

샤넬미니크로스 연핑크 은장

샤넬미니체인크로스 연핑크 은장

처음 소개해드리는 아이라 정말 이쁘고 고급진 녀석으로 소개해본다.

이제 될수록 자주 이쁘고 알흠다운 력서리 명품들을 계속 포스팅해봐야지..ㅎㅎ

보면 볼수록 넘 이뻐 자꾸 끌린다.

소비욕구 뿜뿜 ㅋㅋㅋ

궁금하신 분들은 댓글로 문의 주셔도 됩니다.

아! 사진은 전부 실제로 촬영한 겁니다. ^^

샤넬미니크로스 연핑크 은장

샤넬미니체인크로스 연핑크 은장

샤넬미니크로스 연핑크 은장

샤넬미니체인크로스 연핑크 은장

정말 봄날에 딱 어울리는 아이다!

 

공감에는 로그인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독일 우체국 택배의 이해할 수 없는 배송 시스템

Posted by 율리앤노브
2015.09.30 03:45 Berlin U7

 

독일 우체국 택배(DHL Paket)의 이해할 수 없는 배송 시스템


 한국으로 따지면 추석 연휴의 마지막 날인 오늘, 갑자기 든 생각이 매 해 명절이면 여기저기서 과일상자, 선물세트, 그리고 갈비 등등의 택배 박스가 집 현관문 근처에 쌓여 있던게 생각이 난다. 한국에서는 택배 시스템이 정말 잘 되어 있어서 빠르고 간편하게 이용했었다. 특히 개인적으로는 비용이 조금 들더라도 우체국 택배가 최고라고 생각해서 자주 이용했었다. 우체국 택배를 이용했던 이유 중 가장 큰 부분은 배송의 정확성 때문이었다. 예정된 시간에 정확하게 배송해주니까 배송 지연으로 인한 불편함을 겪을 일이 없었다. 

 

  독일의 우체국 택배 DHL

독일에 와서 보니 독일의 우체국인 Deutsche Post 에서 운영하는 택배 시스템은 DHL 이었다. DHL 하면 예전에 우리나라 TV에서도 국제 탁송 서비스 광고를 하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회사 정도로 알고 있었다. 여기서도 대다수의 사람들이 DHL 을 이용하여 택배 서비스를 활용하고 있었다. 물론 다른 택배 서비스도 있지만 amazon.de 나 ebay.de 그리고 IKEA 온라인 등의 인터넷 마켓에서 주문한 상당수의 상품들이 DHL로 배달되었다.

이 독일의 우체국 택배인 DHL이 우리나라의 우체국 택배와 가장 다른 점이라면 바로 배송 정확성이 아닐까 싶다. 우체국 택배와는 달리 독일 DHL은 배송 예정일 따위는 그냥 무시해버린다;;; 나도 DHL의 배송 지연으로 인해 불편함을 여러번 겪었는데 인터넷 상의 www.dhl.de 에서 내 송장번호를 입력하고 배송 조회를 해보면 오늘 배송 예정이라고 뜬다. 그래서 집에서 하루종일 택배를 기다리고 있는데 저녁 시간이 되도록 택배는 오지 않는다. 이상해서 다시 www.dhl.de 에 들어가 다시 송장번호를 입력하고 배송 조회를 해보니 택배기사가 방문했으나 집에 아무도 없어서 내일 다시 방문한다고 나온다. 이게 대체 무슨 일인가;;; 난 하루종일 집에서 택배만 기다리고 있었는데... 사실 이런 당황스러운 경우가 빈번하다. 한 두번 겪었을 때는 내가 집에서 초인종 소리를 못들었나라고 내 자신의 의심하기도 했지만 여러번 겪다 보니 이 빌어먹을 DHL 이 죽일놈의 DHL로 변한다.

실례로 지난 7월에 IKEA 온라인에서 가구 두어개를 주문했다. 늦어도 15일 정도 기다리면 배달 되겠지라는 생각으로 일단 기다려봤다. 그러나 역시 아무리 기다려도 IKEA에서도 DHL에서도 연락은 없다. 도대체 내가 주문한 가구는 어디로 증발한 것인가... 일단 IKEA 고객센터에 문의를 했다. 그랬더니 자기네는 주문 받은 것을 진작에 DHL로 넘겼단다. 그래서 혹시 송장번호가 어떻게 되냐고 물었더니 가르쳐 준다. 이렇게 알게된 송장번호로 다시 www.dhl.de 들어가 조회를 해보니 배달 중이라고 나온다. 근데 그 다음날 조회해도 어제랑 같고 그 다다음날 조회해도 변함이 없다. 심지어 일주일을 기다렸는데도 그냥 계속 배달 중이란다.-_-;;; 기다리다 지쳐 이젠 DHL에 문의를 해봤다. 아래 사진은 DHL Live Chat 에서 한 대화 내용이다.

 

대화 내용은 사실 별거 없다. 그냥 내 택배 어딨냐? 나 일주일 기다려도 안온다. 그랬더니 조금만 기달려라. 내가 내 동료한테 얘기해 놓겠다. 이런 얘기다. 사실 예상했지만 정말 해주는거 없다. 이렇게 얘기했는데도 그 다음날도 오지 않았다. 그래서 다시 DHL Live Chat 했는데 그냥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란다. 그런 후 약 3일 후 아침 7시 반 정도에 뜬금없이 초인종이 울리더니 택배가 왔다. 정말 그 전까지 택배 오면 이런 말을 해줘야지 준비했던 모든 것들은 잠결에 택배 받느라 하나도 못했다.ㅠㅠ 아... 억울해. 정말 기다리다 지쳐 포기할 때 즈음 택배를 받게 된다.ㅋㅋㅋ 이게 무슨 거지 깽깽이 같은 배송 시스템이란 말인가.

 

  아무리 생각해도 어이없는 DHL 배송

근데 아직도 황당하고 어이없는 것은 배송이 되었으면 www.dhl.de 들어가 송장번호를 입력하면 배송완료 라고 시스템이 업데이트 되어야 하는거 아닌가? 7월 중순에 주문한 상품을 8월 말이 되어 받은 것도 황당하지만 더 어이없는 것은 포스팅을 하고 있는 9월 29일인 오늘도 DHL 배송 시스템 상에서 내가 배달 받은 IKEA 가구는 아직도 8월 4일 배달 중 그대로 이다.ㅋㅋㅋ 이거시 독일의 우체국 택배인 DHL의 위용이시겠다. 아래 화면이 오늘 포스팅 직전 캡쳐한 DHL Paket 앱의 내용이다.

 

도대체 왜 이 따위인 걸까? 독일의 한인 커뮤니티 웹사이트 상에서도 보면 DHL 때문에 질문하는 수많은 글들이 있다. 그런 글들을 보면 나만 당하고 있는 불편이 아닌데 왜 수정되지 않고 있는 것인가. 한국 사람들이 유독 이런거에 예민한 것인지 아님 어떤 이유가 있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독일의 DHL은 정말 짜증 지대로다. 

공감에는 로그인이 필요하지 않답니다^^

꾸욱~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독일 DHL은 정말... 저도 이번에 겉포장이 조금 뜯어졌다고, 일주일간 재포장 한다고... 재포장에 자그마치 일주일...ㅋㅋㅋ
    심지어 같은 반 이란 학생은 택배를 잃어 버렸다네요. 지금쯤 어딘가를 헤매고 있을거라고 씁쓸하게 웃더라구요.
    • 저는 오늘도 집에 멀쩡히 있었건만 집에 없다고 윗집에 맡겨놓고 갔더라고요. 참 대단한 DHL 이에요ㅠㅠ
  2. 잘보고가요~

독일 생활 중 출생지가 어디냐고 물어볼 때

Posted by 율리앤노브
2015.09.25 18:15 Berlin U7

 

독일 생활 중 출생지가 어디냐고 물어볼 때

독일에 와서 생활하다 보면 가끔 출생지가 어디냐고 질문을 받을 때가 있다. 예를들어 안멜둥(거주지 등록), 은행계좌 개설 등 의 업무를 할 때 이다. 보통의 생각으로 신분증인 여권을 보여주면 모든 신분 확인이 가능할 것 같지만 갑자기 Geburtsort(출생지)가 어디냐고 물어본다. 엥! 갑자기 출생지는 웬 뜬금포냐;;; Seoul 이라고 큰 소리로 외쳐보지만 Seoul을 모르는 건지 아니면 못 알아듣는 것인지... 나를 상당히 당황스럽게 한 적이 있다. 출생지를 왜 물어보는지는 아직 잘 모르겠지만 물어보니 어떻게든 답을 해줘야 업무가 진행이 되기에 출생지를 증명할 수 있는 문서가 있는지 살펴봤다.

불행히도 우리나라 여권에는 출생지가 나와 있지 않다. 그래서 혹시 출생지증명서 혹은 출생증명서 같은 문서가 있는지 찾아봤으나 우리나라에는 출생지 만을 증명하는 문서는 없다. 그래서 찾아보다가 출생지가 표기되어 있는 기본증명서 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말 그대로 그 사람의 기본적인 인적사항이 표기되어 있는 문서라고 보면 되겠다.

 

  출생지를 증명할 수 있는 문서 - 기본증명서 발급 받기 / 인터넷에서 기본증명서 발급 받기

기본증명서를 발급 받기 위해서는 일단 공인인증서가 있어야 한다. 그 다음 대법원 전자가족관계등록시스템 efamily.scourt.go.kr 사이트에 접속한다. 그러면 아래와 같은 화면을 볼 수 있다. 아래 화면에서 '가족관계등록부 발급' 에 마우스 포인트를 가져가 댄다. 

 

그러면 아래와 같은 화면을 볼 수 있는데 거기서  '기본증명서' 클릭!

 

그 다음 이름, 주민번호 그리고 약관 등의 동의합니다를 선택한 후 다음화면으로 넘어 간다.

 

그리고 나오는 화면에서 추가 본인 확인을 위한 정보 입력 후 다음 화면으로!

 

아래 화면 처럼 나오면 증명서 종류 선택 후 발급을 받을 것인지, 발급과 열람을 같이 할 것인지, 열람만 할 것인지를 선택 한다. 그리고 열람 신청을 누르면 공인인증서로 본인 인증 후 기본증명서를 프린터로 집에서 발급 받을 수 있다. 

 

그런데 독일에 사는 나는 이 것으로 끝이 아니다. 이 한글로 된 기본증명서를 독일어로 바꿔야 하지 않는가. 독일어로 번역한 기본증명서가 효력을 발휘하려면 번역공증이라는 것을 받아야 하는데 그 것은 주독한국대사관에 가면 받을 수 있다. 일단 번역부터 해야 하니 주독한국대사관 사이트에 들어가 아래 화면 처럼 된 기본증명서 독일어 번역 샘플을 다운로드 받는다. 혹시 이 포스팅을 보고 찾기 힘드신 분들을 위해 첨부 파일로 올려 놓으니 필요하시면 다운로드 받아서 사용하시길 바란다. 기본증명서_독일어.doc

 

참고로 번역공증을 받기 위해 주한독일대사관으로 가서 내 기본증명서 내밀고 번역공증해 달라고 대사관에서 번역해주는냐? 아니다. 번역 안해준다. 대사관에서는 말그대로 내가 번역해놓은 문서를 공증만 해주는 것이므로 본인이 번역은 해야 한다. 이렇게 하면 나에게도 Geburtsort 출생지가 표기되어 있는 정식 문서가 생기는 것이다. 이제 출생지 물어볼 때 이 문서 내밀면서 저기 아래 부분 가리키면 입 아프게 Seoul 외쳐댈 필요가 없어지겠지 ㅋㅋㅋ 근데 아직도 궁금한 건 왜 자꾸 출생지를 궁금해 하는 걸까? 이 포스팅 보시고 아시는 분 있으시면 답글 좀 남겨주시길 바라요~^^

공감에는 로그인이 필요하지 않아요^^

꾸욱!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저도 이유가 넘 궁금해요. 안멜둥할때는 여권 어디서 만들었냐고.. 엥? 그..그 그건 왜 묻는걸까요.ㅋㅋㅋ 서울에서 만들었다고 했는데 생각해보니 경기도에서 만들었.. ^^;;
    참 궁금한게 많은데 독일어가 안되니 힘듭니당
    • 진짜 웃기기도 하고.. 희한하기도 하고 그래요 ㅋㅋㅋ 독일어 잘하시는 분들도 모르시더라고요;;;
    • DARIA
    • 2016.07.22 23:33 신고
    전 아포스티유 해서 영사관에서 번역 받은 기본증명서 들고 가도 여권에 출생지 없다고 안된답니다...아 정말 내가 내 출생지를 국가 기관에서 증명한게 아니면 대체 어디서 증명받는단 말입니까? 충분히 증명이 되는데도 무조건 여권. 에 출생지가 있어야 한다고 거절 몇번 당하니 화만 나네요.